728x90 구글광고
  글쓴이 : 웹지기     날짜 : 15-08-08 17:48     조회 : 4830     추천 : 0     비추천 : 0    
제   목
  청춘연가 김유경 장편소설
분   류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지은이
  김유경
페이지
  320
발행일
  2012.04.09
ISBN
  9788901143866
보유여부
  연구소 비치
네티즌 평가
  (총 0 명 참여)

책소개

꽃 같은 시절을 잃어버린 북쪽의 청춘들!

최초의 여성 탈북작가 김유경이 남한에서 처음 발표한 장편소설 『청춘연가』. 탈출과 도망으로 얼룩진 삶을 살아온 탈북자 선화를 중심으로, 잃어버린 청춘을 되찾아 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북한 최고 엘리트인 대학교수의 딸이자 중학교 수학 교사였던 선화. 수백만 명의 아사자가 발생한 ‘고난의 행군’ 시기를 견디지 못하고 탈북을 감행한 그녀는 중국인에게 팔려가 수년간 갖은 학대를 겪는다. 결국 도망쳐 남한으로 들어온 선화는 하나원에서 만난 복녀, 경옥 등과 애틋한 우정을 나누고, 학생 때부터 자신을 마음에 품어온 성철과의 만남 등을 통해 낯선 사회에서 새로운 자신의 의미를 찾아간다.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은 아픔이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데….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김유경

저자 : 김유경
“나는 프로필이 없다. 나의 몸 절반이 아직 북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실명은 물론 나의 과거 행적을 밝힐 수 없으며 숨어서 간신히 손만 내밀고 세상에 이 소설을 보낸다.”

문학이 오로지 체제 유지를 위해 존재하는 곳이 있다. 김유경은 북한의 조선작가동맹 출신으로 평양에서 작가로 활동하다, 2000년대에 탈북하여 한국으로 왔다. 낯선 생활에 쫓기고, 적응하느라 힘든 와중에도 남한 작가들의 작품을 밤새워 읽고, 매일 2~3시간씩 노동하듯이 끊임없이 작품을 써왔다. 2012년 4월 첫 장편소설 《청춘연가》를 발표한다. 현재 새 장편소설과 단편집을 준비 중이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최초의 여성 탈북작가 김유경의 한국문단 데뷔작
그들에게도 꽃 같은 시절이 있었다

꽃 같은 시절을 잃어버린 북의 청춘들이
이 소설을 통해 다시 돌아온다


이 소설은 탈출과 도망으로 얼룩진 삶을 살아온 탈북자 선화를 중심으로, 안타깝게 잃어버린 청춘을 되찾아 가는 이들의 이야기다. 북한 최고 엘리트인 대학교수의 딸이자 중학교 수학 교사였던 선화는 수백만 명의 아사자가 발생한 ‘고난의 행군’ 시기를 견디지 못하고 탈북을 감행한다. 그러나 그녀는 잘못하여 중국인에게 팔려가 수년간 갖은 학대를 겪는다. 
결국 도망쳐 남한으로 들어온 선화는 이후 하나원에서 만난 복녀, 경옥 등과의 애틋한 우정, 학생 때부터 자신을 마음에 품어온 성철과의 만남 등을 통해 낯선 사회에서 새로운 자신의 의미를 찾아간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아직 끝나지 않은 아픔이 기다리고 있는데.

작가 김유경은 2000년대에 탈북했다. 낯선 한국 생활에 적응하느라 힘든 중에도 매일 2~3시간씩 노동하듯이 끊임없이 작품을 써왔다. 조선작가동맹에 소속되어 북한에서 정식 활동을 하던 작가가 남한에 들어와 창작소설을 발표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 여성 작가로는 처음이다. 
김유경은 기존의 정형화된 모습에서 벗어나, 여러 인물들의 다양한 삶을 통해 이념과 고통의 무게에 가려져 있던 탈북자들의 맨 얼굴을 드러낸다. 그동안 목소리 없는 존재로 살아온 이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게 그려낸 이 작품은 현재진행형인 민족사적 비극을 일깨우며 우리가 진정으로 함께 울어야 할 아픔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프로필이 없는 작가의
뜨겁고 감격적인 첫 장편소설 


국내외를 막론하고 탈북자의 고난을 소재로 한 소설은 많다. 소설이라는 형식을 빌려, 북한의 실상을 고발한 탈북자 수기도 많다. 하지만 조선작가동맹에 소속되어 북한에서 정식 활동을 하던 작가가 남한에 들어와서 창작소설을 발표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 여성 작가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낯선 문화와 언어 환경에서 낯선 독자를 대상으로 글을 쓰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그는 뜨거운 창작욕과 동료 탈북자들에 대한 의무감으로 마침내 작품을 완성했다. 하지만 그리도 간절히 원했던, 자신의 소설을 세상에 내놓는 감격적인 순간에도, 그는 차마 자신의 본모습을 밝힐 수가 없다. 북에는 두고 온 가족이 있고, 탈북자의 가족이 감당해야 하는 위험은 너무 크다. 
“나는 프로필이 없다. 나의 몸 절반이 아직 북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실...(하략)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책속으로

공중전화 앞에는 아직도 여자들이 전화통에 매달려 야단법석이다. 귀에 익기도 하고 설기도 한 중국말이 간간이 들려온다. 모두 중국에서 맺어진 인연들을 여기까지 끌고 왔다. 외부인은 들어올 수 없는 공간이지만 그 여자들의 과거 인연들은 날마다 그녀들과 동거하고 있다. 중국에 두고 온 아이들 사진을 품고 있는 여자들도 많다. 그리고 매일 전화를 건다. 천천히 지나치며 유심히 보니 어떤 이들은 무엇이 그리 반가운지 환성을 지르고, 어떤 이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한다. 새로운 곳에 왔지만 그녀들 역시 과거와 단절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 모든 연들이 줄레줄레 중국을 거쳐 북한까지 아득히 뻗어 있다. ---p.12

오늘 저녁 뉴스에서는 중국 공안이 숨어 사는 탈북자들을 색출해서 북송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선화네 방 여자들은 모두 흥분하여 욕을 내뱉는다. 이들 중에도 적지 않은 여자들이 북송 당한 경험이 있다.
“국경 다리 선을 넘어서문 우린 사람도 아니요. 에구 그 개새끼들을 난 죽어도 잊지 못할 기요. 글쎄 그 보안원 새끼들은 우리가 다리를 넘어서자마자 개간나 쇠간나 하면서 발길질을 하고…….”
무산 여자 신영애는 그때의 일이 떠오르는 듯 분노로 얼굴을 일그러뜨린다. 한마을에 시집온 다른 북한 여자가 잡히면서 탈북자들이 줄줄이 공안에 잡혔다고 한다.
일주일 만에 신영애는 국경 지역 투먼 파출소로 이송되었다. 파출소에서는 이미 여러 명의 탈북자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컴컴하게 질린 얼굴로 서로를 훔쳐보며 그녀들은 숨죽인 울음을 울었다. 이미 붙잡혀 갔던 경험이 있는 여자들은 또다시 당할 매질과 굶주림, 강도 높은 노동을 생각하며 진저리를 쳤고 처음으로 잡혀 온 여자들은 공포에 가슴을 졸였다.---p.78

선화는 일할 때도 좋지만 출퇴근할 때가 제일 좋았다. 붐비는 지하철역을 오갈 때나 버스를 타고 다닐 때면 말할 수 없이 흐뭇했다. 아침이면 제각기 바삐 서두르며 일터로 가는 사람들 속에 자기도 속해 있다는 것이 몹시 행복했다.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 속에 끼면 자신도 그들과 다를 바 없는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실감하여 좋았다. 그들과 같이 자기에게도 일이 있다는 것이 자랑스러웠고 어디에선가 자기가 필요하다는 것이 환희로웠다. 스스로도 무시하고 멸시했던 자신이 결코 쓰레기처럼 버려질 존재가 아닌 것에 감격했다. 그렇게 선화는 출퇴근을 하면서 자신의 정체성과 존재감을 새삼 확인하며 행복해했다.---p.124

“아무리 그래도 북한 사람들은 혼기에 다 시집 장가를 갑지비. 헌신짝도 짝이 있다는 말이 있잼메?”
“헌신짝이라? 하하하. 그렇게 헌신짝끼리 만나 살아도 행복할까?”
“그러재이쿠. 마음만 맞으면 당연히 행복하지비. 돈이라는 게 있다가두 없어지구 없다가도 생기는 게 아임메? 둘이 맞들고 벌면 돈이야 생기지비.”
“우와, 이 북한 아줌마 생활관 하나는 똑소리 나네.”
손님들이며 주방에 서 있던 주방 아줌마며 모두 와 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선화도 청이를 흔들며 같이 웃었다. 요즘 순댓국집에서 복녀의 인기는 대단하다. 주로 저녁에 친구들과 술을 마시러 오는 서민들을 상대로 하는 순댓국집은 푸근하고 구김살 없는 복녀의 웃음으로 늘 떠들썩했다. ---p.148

경옥이 새로 들어간 노래빠는 꽤 크고 손님이 많았다. 노래빠 주인은 쉰이 조금 넘은 아줌마인데 경옥이 손님을 잘 다룬다고 좋아한다. 경옥은 그동안 정말 열심히 손님들을 치렀다. 그러면서도 한 번도 3차는 나가지 않았다. 손님들이 아무리 유혹해도 넘어가지 않았다. 경옥은 그렇게 하는 것이 그토록 자부심을 안겨줄 줄은 몰랐다. 설가 언니들한테 들통 난다 해도 자기는 당당하다. 손님들하고 재미있게 놀아주고 적당한 스킨십을 좀 받아준 대신 돈을 많이 받지 않는가.---p.208

“나, 너……, 너 좀 세게 안아도 돼? 제발.”
성철의 말이 등 뒤에서 몽둥이처럼 선화의 머리를 때렸다. 선화는 흠칫하고 몸을 움츠렸다. 그리고 수줍게 고개를 숙이며 끄덕인다. 성철은 흡 하고 숨을 들이켜며 몸을 떨었다. 그리고 선화를 조심히 앞으로 돌려 으스러지게 끌어안았다. 잠시 지구가 운동을 멈춘 듯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고, 아무 냄새도 나지 않았다. 누구의 심장 소리인지 모를 박동 소리만 요란하게 울렸다. ---pp.298~299

[예스24 제공]

추천평

《청춘연가》는 소설이지만 또한 처절한 증언이자, 결정적 순간들에서의 심경을 밝힌 수기로도 읽힌다. 작가 김유경은 자신은 물론, 자신과 처지가 다르지 않은 주변사람들의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어떤 소명을 느끼지 않았을까. 왜냐하면 그는 자신들의 경험을 말해야 하고 그럼으로써 자신들이 겪은 고초와 대면해야 하기 때문이다. 과거는 잊으려 한다고 잊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되새기고 바라봄으로써만 비로소 지난 일이 될 수 있는 법이다. 이 소설은 말하고 밝히기 어려운 기억을 되짚어간다. ----작품해설-잃어버린 청춘의 연가를 어떻게 되찾을 것인가' 중에서
신형기 (연세대 국문과 교수)

[예스24 제공]


게시물 11건
미리보기
제목
도서정보 추천 비추천
Now We Can Speak
Now We Can Speak
분   류  
지은이   North Korean Writers in Exile PEN Center
출판사   Wemedia
발행일   2017년 5월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분   류  
지은이   국제PEN 망명북한펜센터
출판사   위미디어
발행일   2017년 5월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풍계리
풍계리
분   류  
지은이   김평강
출판사   곰시
발행일   2017.04.10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인간이고 싶다
인간이고 싶다
분   류  
지은이   김헤숙
출판사   북모닝
발행일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이미지 없음
정기출간지 3호 영문판
분   류  
지은이   국제 PEN망명작가북한센터
출판사   국제pen
발행일  
고객평가   (2)개
0 0
<꽃 같은 마음씨> 저자 김수진(시집)
<꽃 같은 마음씨> 저자 김수진(시집)
분   류  
지은이   김수진
출판사   조갑제닷컴
발행일   2016년03월10일
고객평가   (1)개
0 0
호위사령부25시
호위사령부25시
분   류  
지은이   곽문완
출판사   북신
발행일   2015-04-15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포플라워
포플라워
분   류  
지은이   이지명
출판사   문예바다
발행일   2014년 12월 7일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청춘연가 김유경 장편소설
청춘연가 김유경 장편소설
분   류  
지은이   김유경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발행일   2012.04.09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국경 이정 장편소설
국경 이정 장편소설
분   류  
지은이   이정
출판사   책만드는집
발행일   2012.12.05
고객평가   고객평가가 없습니다
0 0
두만강 장해성 장편소설, 희망 찾아 목숨 걸고 강을 건넌다
두만강 장해성 장편소설, 희망 찾아 목숨 걸…
분   류  
지은이   장해성
출판사   나남출판
발행일   2013.06.15
고객평가   (1)개
0 0